[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 미국의 한 교도소에 콘돔 자판기가 설치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일간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인터넷판은 캘리포니아주 산브루노 소재 샌프란시스코 카운티 교도소에 콘돔 자판기 16대가 설치됐다고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당국은 750명이 수감돼 있는 교도소에 콘돔 자판기를 설치한 것은 1989년 시작된 ‘안전한 섹스’ 프로그램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당시 보건 요원들은 출소 전 재소자들과 상담하는 과정에서 콘돔을 나눠주기 시작했다.

그러나 당국은 샌프란시스코 대학과 서던캘리포니아의 한 비영리단체로부터 기부 받아 교도소 내에 아예 콘돔 자판기를 설치한 것이다.

재소자들 간의 성관계는 규정상 불법이다.

교도소 내 콘돔 자판기 설치가 재소자들 간의 성관계를 부추기는 게 아니냐는 시각에 대해 마이클 헤네시 보안관은 “교도소 내 자판기 설치가 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으나 이보다 중요한 것이 건강교육”이라고 말했다.

안전한 섹스 프로그램을 담당하는 케이트 모니코 클라인은 “재소자들 간에 성관계가 이미 공공연히 이뤄지고 있다”며 “콘돔 제공으로 한두 생명이라도 구할 수 있다면 의미 있는 일 아닌가”라고 한마디.

 


미국은 뭐든지 선진국이군요... ㄷㄷ 

2010/09/15 11:44 2010/09/15 11:44

http://www.ilovebururu.kr/trackback/231

댓글을 남겨주세요

[로그인][오픈아이디란?]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Comment

Secret